8/4/19 목장 식구들의 담임목사는 목자입니다

우리은혜공동체교회는가정교회즉목장의연합체이고저는그연합교회의담임목사이며저의목회의대상은목원이아닌목자입니다. 그러기에담임목사인저는목원들과개인적인만남을통한상담이나가정심방이나병원심방사업체방문그리고축하예배를목자가요청하지않는한하지않습니다.물론목사가개인적인만남을통해상담을하거나가정이나사업장에심방을하고축하예배를인도하고몸이아플때위로하게되면교회식구들이좋아하고힘이될수있는것은사실이지만그것은오히려목자의사역을방해하는결과가될뿐아니라가정교회정신과모순되기때문입니다.


이것은목장과목장끼리도마찬가지입니다. 목장은하나의독립된교회이기에목자가다른목장의목원을개인적으로만나거나상담을하거나하는일은절대로허락되지않습니다.상담이아니라할지라도다른목장의목원을만나야한다면그목원의목자에게반드시사정허락을받고만나야합니다.이것은목원들도마찬가지입니다. 자신의목자가아닌다른목장의목자를어떤이유든지만날때는자신의목자에게반드시허락을받아야하고만남의대상이되는목자도그사실을꼭확인해야합니다. 목장은하나의교회이기에교회간에지켜야할기본질서가있는것입니다.단예외가있습니다.그것은삶공부에서의짝기도와연합교회사역입니다. 이두가지경우에도그범위를넘지않아야합니다.우리 개인의삶을나누고기도제목을받는일은주로목장에서해야할일이기때문입니다. 그렇지만목원과다른목원은이런제약이없습니다.


목장식구들의담임목사는목자입니다.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한자매님이점심을사준다고해서함께식사를했습니다. 식사하며평신도세미나섬긴것을나눴습니다. 사는집이좁지만두분을민박으로섬긴것입니다. 묻더랍니다. "힘들지않느냐?" "힘들지만보람있어요." 민박한두분에게가정교회를한마디로정의해주었답니다. "가정교회는밥이다." 이자매님은교회나온지얼마안되었습니다. 이자매님은처음목장에참석했을때, 돌아오면서그만나가야겠다고생각했답니다. 그런데그후에

지난주에 우리는 베이비 박스의 이종락 목사님을 통하여 어떻게 살아야 하나? 라는 말씀을 들었습니다. 이종락 목사님의 메세지가 파워풀할수 있었던 이유는 단 한가지 였습니다. 그렇게 실제로 살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자기 힘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녀가 이미 1명이 있었지만 4명의 장애를 가진 아이들을 한 번에 자녀로 다 받아드린다는 것을 결코 쉽지 않은

태어나자 마자 불가피하게 엄마와 이별을 할 수 밖에 없는 아기들…….. 누가 이들을 돌보아 줄 것인가? 누구의 잘못이냐를 따지기 전에 어떻게 살릴것인가를 먼저 생각해 보아야 될것이다. 이 생각을 먼저 하신분이 계시다 바로 오늘 오신 이종락목사님이시다 그분을 처음 만난것은 1997년 한국에서 였다 저는 그때 부목사였고 그 분은 그때 집사님이셨다 항상 말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