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9 “두 가지 정하기”

9월첫주입니다. 9월에두가지를정하시면좋겠습니다.


첫째는9월29일에있을VIP초청예술제에오실VIP를정하는것입니다. 혼자만마음속으로정해서알고있는것보다는은혜공동체모든지체들이같이알고연합으로기도하는것이훨씬좋습니다. 그러기위해서는VIP 명단을반드시제출해야만합니다. 그래야그분들이누구인지알고새벽마다기도해드릴수있습니다. VIP이름을몰라도괜찮습니다. 그냥식당에일하시는어떤분, 또는누구엄마등으로표시만하셔도됩니다. 주위를잘살펴보시고적어도1명이상은꼭적어보시기바랍니다. 오늘친교시간까지명단을작성하여꼭제출해주시기를부탁드립니다.


둘째는9월에있을삶공부에등록하는것입니다. 이번가을학기에는생명의삶과새로운삶두과목이열리는데요은혜공동체교회의성도님들은둘중에하나는반드시등록해주시기바랍니다. 이미한번들었던분들도한번더들으시기를바랍니다. 삶공부한번들어서나의것이되기란참으로어려운일입니다. 그래서오히려한번더들으면학습효과가훨씬좋다는반응이많이있습니다. 이미들으신목자목녀님들도목원들격려차원에서라도한번더등록해주시기를부탁드립니다. “가을에놀면뭐해같이삶공부나하자” 이것이우리은혜공동체의유행어가되었으면합니다.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한자매님이점심을사준다고해서함께식사를했습니다. 식사하며평신도세미나섬긴것을나눴습니다. 사는집이좁지만두분을민박으로섬긴것입니다. 묻더랍니다. "힘들지않느냐?" "힘들지만보람있어요." 민박한두분에게가정교회를한마디로정의해주었답니다. "가정교회는밥이다." 이자매님은교회나온지얼마안되었습니다. 이자매님은처음목장에참석했을때, 돌아오면서그만나가야겠다고생각했답니다. 그런데그후에

지난주에 우리는 베이비 박스의 이종락 목사님을 통하여 어떻게 살아야 하나? 라는 말씀을 들었습니다. 이종락 목사님의 메세지가 파워풀할수 있었던 이유는 단 한가지 였습니다. 그렇게 실제로 살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자기 힘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녀가 이미 1명이 있었지만 4명의 장애를 가진 아이들을 한 번에 자녀로 다 받아드린다는 것을 결코 쉽지 않은

태어나자 마자 불가피하게 엄마와 이별을 할 수 밖에 없는 아기들…….. 누가 이들을 돌보아 줄 것인가? 누구의 잘못이냐를 따지기 전에 어떻게 살릴것인가를 먼저 생각해 보아야 될것이다. 이 생각을 먼저 하신분이 계시다 바로 오늘 오신 이종락목사님이시다 그분을 처음 만난것은 1997년 한국에서 였다 저는 그때 부목사였고 그 분은 그때 집사님이셨다 항상 말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