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9/19 행복을 보여줍시다

드디어VIP 초청잔칫날입니다. 이번VIP초청잔치의주제는행복입니다. 행복이무엇입니까? 라는인터뷰질문을받았을때참답하기쉽지않았을것입니다. 행복을어떻게한마디로설명할수있겠습니까? 저도솔직히답을하기가어려웠습니다.


‘행복은이것이다!’ 라고말해준다고상대방이쉽게이해할수있는것이아닙니다. 그러나행복한모습을보여줄때큰효과를가져올수가있습니다. 제가아는한부부가있습니다. 그분들은싱글목장을섬겼습니다. 목장이점점커져서한때는70명까지모였던적이있었다고합니다. 어떻게청년들을섬겼기에그런일이일어났냐고물었습니다. 그때그부부는이렇게대답했습니다. 제가한것은별로없습니다. 그냥행복한가정생활을그냥보여주었습니다. 그랬더니청년들도그런가정을꿈꾸며따라왔습니다라고대답하였습니다. 그렇습니다행복한모습을보여줄때이러한일들이일어날수있습니다.


이제오늘그동안열심히연습했던시와노래와연극을보여주는날입니다. 그런데그냥연습한것을보여주기만하는것은역사가일어나기가어렵습니다. 중요한것은행복한모습을보여주는것입니다. 노래를하다가, 또연극을하다가틀려도또사회를보다가틀려도웃으면서기쁘게행복한모습을보여줍시다. 우리가행복해하는모습을보고‘예수믿는사람들이밖에서보는거랑다르네’ 한다면되는것같습니다. 우리가행복해하는모습을보고한영혼이라도예수님에대해서관심을갖게된다면되는것이지요.


사랑하는은혜공동체형제자매여러분오늘그냥많이웃고행복한모습을보여줍시다.


그동안애많이쓰셨습니다.


하늘복많이받으세요. 은헤공동체교회아자!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한자매님이점심을사준다고해서함께식사를했습니다. 식사하며평신도세미나섬긴것을나눴습니다. 사는집이좁지만두분을민박으로섬긴것입니다. 묻더랍니다. "힘들지않느냐?" "힘들지만보람있어요." 민박한두분에게가정교회를한마디로정의해주었답니다. "가정교회는밥이다." 이자매님은교회나온지얼마안되었습니다. 이자매님은처음목장에참석했을때, 돌아오면서그만나가야겠다고생각했답니다. 그런데그후에

지난주에 우리는 베이비 박스의 이종락 목사님을 통하여 어떻게 살아야 하나? 라는 말씀을 들었습니다. 이종락 목사님의 메세지가 파워풀할수 있었던 이유는 단 한가지 였습니다. 그렇게 실제로 살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자기 힘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녀가 이미 1명이 있었지만 4명의 장애를 가진 아이들을 한 번에 자녀로 다 받아드린다는 것을 결코 쉽지 않은

태어나자 마자 불가피하게 엄마와 이별을 할 수 밖에 없는 아기들…….. 누가 이들을 돌보아 줄 것인가? 누구의 잘못이냐를 따지기 전에 어떻게 살릴것인가를 먼저 생각해 보아야 될것이다. 이 생각을 먼저 하신분이 계시다 바로 오늘 오신 이종락목사님이시다 그분을 처음 만난것은 1997년 한국에서 였다 저는 그때 부목사였고 그 분은 그때 집사님이셨다 항상 말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