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19 삼박자의 균형을 유지할 때 성장하게 됩니다.

교회도 그렇고 개인도 그렇고, 목장모임과 삶 공부, 그리고 연합예배가 균형을 맞추고 있을 때 신약교회에서 있었던 그런 변화의 역사들을 경험할 수 있게 됩니다. 우리는 흔히 인간은 지. 정. 의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이 세 부분이 골고루 터치될 때 변화가 일어난다고 하는데, 세 축이 그것을 만족시켜줍니다. 목장에서 삶을 나누고 사랑을 주고받을 때 ‘정’의 부분이 채워집니다. 하지만 그것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고 지적인 부분이 공급되어야 하는데 그것이 삶공부를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그리고 이렇게 ‘지’와 ‘정’의 부분이 채워졌을 때 의지적인 부분이 움직이기 시작하는데 연합예배가 그런 ‘의’ 즉 헌신의 마음을 돕습니다. 가정교회는 이렇게 세 부분이 균형을 취하면서 변화를 돕기 때문에 우리의 삶도 목장모임과 삶공부, 그리고 연합예배가 균형을 맞추고 있어야 합니다. 예를 들면 목장모임을 참석하면서 가지게 되는 의문을 삶공부를 통해서 해결해 나가야 합니다. 아직 믿음이 없을 때, 이제 어느 정도 믿음을 가졌을 때, 또 어느 정도 믿음이 성숙했을 때 단계에 맞는 삶공부가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같이 생각하고 배우게 해 줍니다. 생명의 삶을 포함한 모든 삶공부는 그렇게 단계별로 의문을 해소시켜주고 신앙에 도움을 주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또 삶공부에서 배운 것들을 실천하는 장소가 목장모임입니다. 삶공부에서 배운 부분을 실천하면서 믿음의 크기에 맞게 사랑하고 섬기고 훈련해 나가는 것입니다. 그렇게 살아있는 성도의 삶을 살다가 연합예배를 통해서 일주일에 하루 하나님 앞에 나와서 하나님을 만나고 그 분의 임재를 맛보고 자신의 일주일의 삶을 정리하고 다시 세상으로 돌아가는 이런 세 박자의 균형이 유지될 때 우리는 계속해서 변화하게 되는 것입니다. 9월 18일부터 시작되는 삶공부에 모두 참여하셔서 삶의 변화가 일어나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한자매님이점심을사준다고해서함께식사를했습니다. 식사하며평신도세미나섬긴것을나눴습니다. 사는집이좁지만두분을민박으로섬긴것입니다. 묻더랍니다. "힘들지않느냐?" "힘들지만보람있어요." 민박한두분에게가정교회를한마디로정의해주었답니다. "가정교회는밥이다." 이자매님은교회나온지얼마안되었습니다. 이자매님은처음목장에참석했을때, 돌아오면서그만나가야겠다고생각했답니다. 그런데그후에

지난주에 우리는 베이비 박스의 이종락 목사님을 통하여 어떻게 살아야 하나? 라는 말씀을 들었습니다. 이종락 목사님의 메세지가 파워풀할수 있었던 이유는 단 한가지 였습니다. 그렇게 실제로 살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자기 힘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녀가 이미 1명이 있었지만 4명의 장애를 가진 아이들을 한 번에 자녀로 다 받아드린다는 것을 결코 쉽지 않은

태어나자 마자 불가피하게 엄마와 이별을 할 수 밖에 없는 아기들…….. 누가 이들을 돌보아 줄 것인가? 누구의 잘못이냐를 따지기 전에 어떻게 살릴것인가를 먼저 생각해 보아야 될것이다. 이 생각을 먼저 하신분이 계시다 바로 오늘 오신 이종락목사님이시다 그분을 처음 만난것은 1997년 한국에서 였다 저는 그때 부목사였고 그 분은 그때 집사님이셨다 항상 말없이